31일부터 신 DTI 적용…다주택자 돈줄 조이기 본격화
   TV조선 2018-01-30 181


31일부터 신 DTI 적용…

다주택자 돈줄 조이기 본격화



[앵커]
새로운 총부채상환비율, 신 DTI가 모레 도입됩니다. 기존 주택담보대출자의 추가 대출을 막아보겠다는 겁니다. 다주택자의 돈줄을 옥죄, 부동산 시장에 매물이 많아지는 효과를 노리고 있습니다.

박상현 기자입니다.


[리포트]
새로운 DTI는, 가계부채 대책의 일환입니다.


김동연 / 경제부총리
"차주의 소득과 주택담보대출 상환 능력을 보다 정확히 반영할 수 있도록 새로운 DTI 제도를…"


하지만 사실상, 부동산대책이기도 합니다. 기존 대출자가 안고 있는 빚을, 지금보다 훨씬 더 입체적으로 반영합니다. 현행 DTI는 대출 이자만을 빚으로 판단했지만, 이제는 대출의 원금까지 상환능력에 포함합니다.


2억 원의 대출을 가진 연봉 6천만 원의 사람은, 지금은 1억8천만 원까지 추가로 대출받을 수 있지만, 신 DTI가 적용되면, 5천5백만 원밖에 못 받습니다.

추가 대출한도를 줄여, 다주택자들이 은행 빚을 얻어 또 집을 살 수는 없게 하겠다는 겁니다. 여기에 추가 대출의 만기는 15년으로 제한됩니다.

 

올해 하반기부터는 총체적 상환능력비율인 DSR도 도입해, 대출을 더 까다롭게 합니다.


조남희 / 금융소비자원 원장
"전반적으로 대출을 억제하기 때문에 부동산 시장에 일시적인 위축 효과를 발휘할 수 있습니다. 부동산 매매의 침체는 다소 올 수 있습니다."

정부는 신 DTI의 적용으로, 더이상 빚 내서 집을 사는 풍토는 사라질 거라고 내다봤습니다.


TV조선 박상현입니다.